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421/0006120595?sid=104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원숭이두창(monkeypox)이 풍토병(엔데믹)으로 여겨지던 아프리카 외 지역에서 창궐 중인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가 감시 강화를 촉구했다.


지금까지 아프리카 외 지역 20여 개국에서 약 200명의 확진자와 100여 명의 의심환자가 발견됐으며, 더 증가할 여지가 있다고 내다봤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마리아 반 케르코브 WHO 기술팀장은 온라인 브리핑에서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각국에 감시를 강화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며 "억제할 수 있다. 어렵겠지만 비(非) 엔데믹 국가에서 이것은 억제할 수 있는 상황이다"라고 강조했다.


원숭이 두창은 감염 시 피부 표면에 울퉁불퉁한 발진과 함께 발열 증상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수십 년간 아프리카에서 이따금씩 출현해온 탓에 아프리카 지역의 풍토병으로 꼽힌다.


아프리카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도 콩고와 나이지리아,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여러 차례 퍼지다 억제된 것으로 전해진다.


유럽내 확산은 이달 7일 영국 런던에서 처음 발견됐는데, 뒤이어 미국과 캐나다, 호주, 이탈리아, 스웨덴 등 19개국으로 퍼져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WHO "원숭이두창 감시 강화 촉구…20여개국 약 200명 확진·100여명 의심" 이아름 2022.06.02 0
34984 물통 피하는 처자 마름 2022.06.01 0
34983 중국산 롤 짝퉁게임 수준 임지은 2022.06.01 0
34982 모범국이었는데…대만 코로나 하루 사망자 100명 넘어 이아름 2022.06.01 0
34981 손흥민이 입국할 때 찼던 시계 임사호 2022.06.01 0
34980 롤) 뽈쟁이 T1광고하는 만화 임지은 2022.05.31 0
34979 필름사진이 치트키인 이유 마름 2022.05.31 0
34978 여고생 상습 성매수’ 30대 교육공무원 집행유예 이아름 2022.05.31 0
34977 "경찰차 사이에 곤히"..도로서 잠든 차량 잡고보니 무면허 [영상] 이아름 2022.05.31 0
34976 대학원생 밈은 왜 맨날 이과 얘기만 하는거냐? 임사호 2022.05.30 0
34975 우크라 "푸틴 승리하면 3차 세계대전"…서방에 중화기 재차 요청 이아름 2022.05.30 0
34974 게임업계 거대한 별이었던 테라 임지은 2022.05.29 0
34973 식량쇄국 확산… “50여국 19억명 굶을 위기” 이아름 2022.05.29 0
34972 20개월 아기 성폭행·살해 계부, 징역 30년→무기징역 선고 이아름 2022.05.29 0
34971 거리 미관의 핵심 임사호 2022.05.29 0
34970 '소녀상' 본뜬 풍선인형에 바람 넣자 '쩍벌'..日극우 '깔깔'[영상] 이아름 2022.05.29 0
34969 대법 “임금피크제는 연령 차별…현행법 위반” 이아름 2022.05.28 0
34968 스타 프로게이머 컨트롤 수준 임지은 2022.05.28 0
34967 좀 전 앰버허드의 마지막 눈물연기 이아름 2022.05.28 0
34966 요즘 대학교에서 유행한다는 코디 임사호 2022.05.28 0

login join us close